부모님들도 정정하신데, 여우 같은 와이프와 토끼 같은 자식들 두고 뭐가 그리 급하다고...


아직까지 아무런 느낌도 없고 사실인지 믿기지도 않네..

잘 가 마왕..

내 어린 날의 증거였던 당신의 노래들은 영원히 남겠지..

내 어린 날의 영웅이여..

그 곳에서는 부디 평안하길...



'나의 이야기 > My Story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오늘.  (0) 2015.06.02
잘 가.. 마왕...  (0) 2014.10.27
그 날.  (0) 2013.06.02
오늘.  (0) 2012.06.02
2월의 마지막 날.  (0) 2012.02.29
눈을 감으니...  (0) 2012.02.22

설정

트랙백

댓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