매년 오늘.
잊고 있다가도 늘 떠오르는 날.
평생을 기억하게 될 날.
영원히 잊혀지지 않을 날.
너의 날.

'나의 이야기 > My Story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잘 가.. 마왕...  (0) 2014.10.27
그 날.  (0) 2013.06.02
오늘.  (0) 2012.06.02
2월의 마지막 날.  (0) 2012.02.29
눈을 감으니...  (0) 2012.02.22
시작.  (0) 2012.01.01

설정

트랙백

댓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