평소라면 내 생일이었던 어제 28일이 마지막이지만 올해는 4년에 한번씩 돌아오는 29일..
이 날은 늘 뭔가가 아쉽다. 이유 없이 아쉽다.
올림픽이나 월드컵보다 더 아쉽달까..
4년에 단 하루.
뭐... 특별할 건 없지만..
올해도 특별한 일 없이 그렇게 보낸다.

'나의 이야기 > My Story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그 날.  (0) 2013.06.02
오늘.  (0) 2012.06.02
2월의 마지막 날.  (0) 2012.02.29
눈을 감으니...  (0) 2012.02.22
시작.  (0) 2012.01.01
아... 정말 벌 받는건가..  (0) 2011.12.26

설정

트랙백

댓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