울고 싶다....
신이여, 당신이 정말 있다면 이러면 안됩니다.
소중한 사람을 당신 곁으로 또 보낼 순 없습니다.
제발......

'나의 이야기 > My Story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아... 정말 벌 받는건가..  (0) 2011.12.26
시체모드.  (0) 2011.12.14
하아....  (0) 2011.12.03
오늘의 뿌리 깊은 나무는....  (0) 2011.12.01
아악 이거 너무 갖고 싶어!!!!!  (0) 2011.11.30
뿌리깊은 나무 하악 재밌다!!  (0) 2011.11.18

설정

트랙백

댓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