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11년 한국예술종합학교(한예종) 음악원 예술 영재 선발 제도 합격생 '조수현' 이라는 학생인데,
주위에서 흔히 보는 1~3천원짜리(음.. 내가 초딩때 가격 ㅡㅡ) 소프라노 리코더보다 사이즈는 좀 작은 소프라니노 리코더라는 악기 연주로 합격 했다는군요.
흔히 생각하는 '에게~ 고작 리코더?' 라는 생각을 무참히 짖밟아버리는 연주를 들려줍니다.

리코더 연주 음악으로는 위 영상에서 연주하는 비발디의 리코더 협주곡 이 유명할...겁니다. 응?! (아는게 이것 뿐입니다. 후후)

반주로 뒤에 보이는 피아노 같이 생겼는데 피아노 소리보다는 좀 더 날카롭고 현악기 소리가 강한 저 악기는,
'쳄발로(Cembalo)' 라고 피아노의 전신입니다.
하프시코드라고도 불리며, 바로크 음악 시대에 피아노가 탄생하기 전에 주로 사용 되었습니다.
건반을 누르면 피터팬의 후크선장의 손처럼 생긴 갈고리가 현을 긁으면서 내는 소리라 강약을 표현할 수 없는 특징이 있고,
그걸 개선해서 만든게 피아노 입니다.
피아노의 원 명칭은 'Piano Forte' 로, 음악용어로 약하게 강하게 를 뜻 합니다. 왜 피아노가 된지 이해 가시죠?
유명한 J.S.Bach(바흐)의 'G선상의 아리아' 에서도 등장합니다.
그 외에도 쳄발로 협주곡 과 바이올린과 쳄발로를 위한 소나타 등의 J.S.Bach 의 작품이 있습니다.(역시 아는게 이것 뿐;;)

뱀발. 현정아! 너 언제 리코더로 한예종 들어갔냐?! 진짜 많이 닮았네 ㅎㅎㅎ

설정

트랙백

댓글